본문 바로가기

NEWS SUMMARY

피부암 '악성 흑색종' AI로 조기 진단…”정확도 90%”

* 서울 아산 병원 피부과 장성은 교수 팀은 딥 러닝 (deep learning) 기반 AI 모델에 악성 흑색종과 기저 세포 암 등 12개 종류의 피부 종양 사진 2만 여장을 학습시킨 뒤 추가로 2천 500 여 장의 사진을 판독시킨 결과 흑색종의 양성 및 악성 여부를 90% 정도로 정확하게 감별했다고 17일 밝혔다.

* 진단하는 민감도와 질병이 없을 때 없다고 진단하는 특이도를 사용한다.

* AI 모델로 악성 흑색종을 진단한 결과 민감도는 91%, 특이 도는 90.4% 였다.